한의학에서 건강은 음과 양이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균형이 잘 유지된 조화로운 상태를 말합니다. 넘치는 것도, 모자라는 것도 다 치료의 대상이 됩니다. 넘치는 것은 평형이 될 때까지 깎아 내리는 방법을 사용하고 모자라는 것은 평형이 될 때 까지 보충을 하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가끔 아주 건강한 분이 보약을 먹으면 더 건강해 지거나 더 오래 사는 줄 알고 오시는 분이 있습니다. 그런 일은 안 생깁니다. 부족하지 않은 분이 보약을 드시면 아무 효과가 없습니다.

그 중 허한 상태를 보충하여 평형의 상태를 만드는 것이 보약입니다. 그러므로 보약은 한의학에서는 허한 상태를 치료하는 방법이지 먹어도 되고 안 먹어도 되는 약이 아닙니다.

과거에는 몸이 허약해지는 이유가 주로 잘 먹지 못해서 오는 영양 부족이 원인이었습니다. 그래서 입맛 도는 약을 써서 식사량을 늘리고 먹은 음식의 흡수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처방을 하였습니다. 영양 부족이 원인인 사람이 이런 보약을 먹으면 입맛이 좋아 지면서 잘 먹게 되므로 효과가 즉각적으로 나타납니다. 그러나 영양부족이 원인이 아닌 분이 예전 방식의 보약을 먹으면 영양과다로 체중이 증가하거나 살이 안찌는 체질인 경우에는 혈액이 끈끈해 지는 문제가 생깁니다. 그래서 보약을 먹으면 살찐다고 지금도 보약을 꺼리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건 예전 방식입니다. 지금은 주로 몸안에 불필요하게 고인 어혈, 담, 젖산등 체내 비생리적인 물질을 해독, 청혈 방식으로 몸 밖으로 배출 시키고 순환을 개선시켜 피로물질을 제거하여 몸을 가볍게 하는 방식을 사용합니다.

기가 빠졌다는 말을 영어로 ‘out of battery’ 즉 배터리가 나갔다라고 표현합니다. 몸이 허약해지면 저항성이 떨어지고 신진대사가 늦어지므로 각자 체질과 증상에 맞는 적당한 보약을 투여, 인체의 기를 북돋아 놓으면 아주 훌륭한 치료방법이면서 예방의학이 되고 덜 늙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보약의 약효가 나타나는 시점은 환자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드시면서 기운이 나서 좋아 하는 분도 있고 한참을 기다려야 나아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보약은 약의 신뢰가 관건입니다. 백산은 약의 안정성과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 개방된 탕전실을 운영하여 약을 조제하는 과정과 달이는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볼 수 있어 안심하고 약을 드시도록 하고 있습니다.

<원장님 칼럼>